티스토리 뷰

저번달에 간 서울

이때는 일이있어서 간거라 먹은것도 별로 없고 음식사진도 별로 없네 ㅜ

잠실 송리단길 맛집을 검색해서 찾아보니 내 입맛에 딱맞을것 같은 집을 찾았다.

가게이름은 단디.

호르몬동(대창덮밥)과 부타동, 우나기동을 판다.

 

 

 

 

 

 

 

귀여운 간판. 처음봤을 땐 귀여운 인테리어가 들어오는 가게였다.

일요일 점심으로 갔는데, 이미 내앞에는 웨이팅이 몇팀 있었고.. 나는 이름을 적고 한참을 대기 ..ㅜ

웨이팅하면서 앉을 수 있는 장소가 있긴한대 몇자리 안되었고 가게도 큰편은 아니다.

그래도 유명하고 맛있다길래 한번은 먹고 가자 싶어서 기다릴 수 있었다.

 

 

 

다른것도 솔직히 다먹어보고 싶었지만 호르몬동이 너무 끌렸기 때문에 호르몬동과 사이드로는 단디 다마고를 주문했다.

후회하는건 특호르몬동을 주문할껄 그랬다

호르몬동이 양념이 되어 있어서 짭짤한 맛이긴 하지만 양이 많지는 않아서 특호르몬동을 먹어야 직성이 풀렸을 것 같다. 

웨이팅한다고 이름을 적을 때 주문할 메뉴도 같이 적기 때문에 회전율은 가게 사이즈에 비해 빠른 편 같음.

 

 

 

 

30분정도 웨이팅을 하고 드디어 들어가서 단디의 메뉴를 보는데 경상도 사투리 단디였다. 

ㅋㅋㅋ 나는 당연히 알고 있는 단어였지만 일식집에거 갑자기 사투리요? 

단디해라 똑디해라 어른들이 말씀하는건 자주들음

 

단디에서는 밥과 고명을 비벼 먹지 말고 얹어서 그대로 퍼서 먹으라고 설명 해뒀다.

아마 한국사람들은 비벼먹는 습관이 되어있어서 설명 해놓은듯.

 

 

 

가게 들어가자 마자주는 기본 셋팅

추운데 기다리다 들어가니 저 국이 엄청 맛있게 느껴졌음.

국은 재첩국인데 다른분들 블로거를 보니 조개국이라고 아시는분들도 많은거 같음

나는 재첩국 싫어하는 편인데 여기는 맛있게 해서 깜짝 놀랬다.

재첩국도 사상에 맛있는곳이 있는데 다음에 포스팅 해보고 싶다.

어렸을 때는 맛없는 재첩국만 먹었나보다.

 

 

 

 

 

 

메인메뉴 호르몬동

일단 양파가 제일 많았음 ㅋㅋㅋ

그래도 호르몬이 진짜 맛있었기 때문에 다른건 신경 안쓰고 허겁지겁 먹었던거 같다.

같이나오는 고추는 매워서였나 조금 남겼고, 밥도 남겼는데

아까 말했듯이 특호르몬을 시켰어야했어..

맛있다고 호르몬만 먹다가 밥이 많이 남아버리는 상황이 발생했다.

호르몬이 살짝 아쉬운양이기 때문에 다음에 가면 특호르몬으로 주문하고 싶다.

야채는 양파말고 다른 야채가 더많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호르몬은 맛있었으니 제값은 한거같다.

 

 

 

 

 

사이드 5000원 단디다마고

설명을 들었을 때에는 도대체 무슨 메뉴인가 했는데 비주얼이 너무 좋아서 만족하고

맛도 꽤 좋았던걸로 기억한다.

사실 밥을 먹고 배부른 상태에서 단디다마고도 남기지 않고 다먹었다.

반숙계란을 워낙 좋아하는데다가 고기와 같이 먹으니 맛이없을 수 없고 

같이 나오는 소스와 위에 뿌린 가츠오부시도 조화롭게 맛있었다.

이렇게 되니 다른 사이드인 가라아게 다마고도 궁금해진다.

 

그 다음날에도 서울에 있을 예정이여서 여기 한번 더갈까 생각도 했으나 아쉽게도 가지는 못했는데

지인들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은 가게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