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천게장집

 

051-301-1094

부산 사상구 낙동대로1518번길 27

지번삼락동 70-19

매일 09:30 - 21:30

 

 

 

 

 

 

 

 

 

 

 

 

 

 

 

 

지하철은 모라역에 가깝지만 어중간한 위치라서

택시를 타고 간 사천 게장집

여기 근처에는 재첩국으로 유명한 곳이다.

 

안으로 들어가면 가게가 생각보다 크고

주차장도 커서 차를 들고 오기도 좋은 곳

 

 

 

 

 

 

 

 

 

 

 

 

간장과 양념게장 +재첩국이 12000원 무한리필!

가성비가 너무 좋은 듯

공깃밥은 처음에 1그릇 무료 제공이고 추가는 1000원

재첩국을 그렇게 좋아하진 않았는데

(급식 먹을 때 가끔씩 나왔는데 너무 맛이 없었음)

전에 재첩 회덮밥을 사 먹으니 생각보다 맛있었던 기억이 있다

 

여기는 가족끼리 오는 손님이 대부분이듯

 

그리고 포장도 가능하다고 

(하지만 포장해서 먹을 정도는 아닌 듯)

 

 

 

 

 

 

 

 

들어가자마자 금방 나오는 2인용 상

 

이 가게의 단점은 벨이 없으나

무한리필이어서 이모를 계속 불러야 하므로

구석보다는 앞쪽에 앉는 걸 추천

 

 

 

 

 

 

 

 

 

 

밑반찬으로 나오는 큰 계란말이 2개와 잡채

계란말이는 짭짤한 맛.

 

 

 

 

 

 

 

 

 

또 다른 반찬 김장김치가 통째로 나온다.

 

 

 

 

 

 

 

 

 

 

양념게장과 간장게장

12000원 무한리필이라 사이즈는 작은 편

그래도 계속 리필하면 되니까

12000원이 아깝진 않았다.

 

 

 

 

 

 

 

 

 

 

 

 

 

 

처음엔 많이 나오는데 갈수록 줄어드는 것

같다고 엄마가 이야기하더니 진짜인 듯 ㅋㅋㅋ

간장게장은 2번 더 리필을 시켰는데 이것보다 양이 많이 적었다.

 

 

 

 

 

 

 

 

 

 

 

 

 

재첩국은 짭짤한 게장들과 같이 먹기 딱 좋은 맛

 

 

 

 

 

 

 

 

 

 

 

처음은 간장게장 등딱지에 밥을 비벼먹었는데

내용물이 뭐가 없어서 양념게장과 같이 먹었더니 맛있었다.

 

 

 

 

 

 

 

 

 

작은 사이즈에 살짝 실망을 했지만

안에는 알차길래 다시 기분 좋아짐

 

 

 

 

 

 

 

 

 

원래 간장게장이 양념게장보다 비린내가 나는 편이라

나는 양념게장을 더 좋아하는데 오늘은 간장게장의 승리인 듯

비린맛도 거의 안 나고 신선한 느낌 살이달다.

 

 

 

 

 

 

 

 

 

밥 위에 게살을 얹어 한입

맛있긴 한데 짜기도 해서 밥을 더 먹어야 했다 ㅋㅋㅋ

 

 

 

 

 

 

 

양념게장도 괜찮긴 한데

오늘은 간장게장이 살도 더 많고 맛도 좋았음

 

 

 

 

 

 

 

 

양념게장은 약간 매콤한 맛이 있는데

먹으면 먹을수록 서서히 매운맛이 느껴지고

달달하기도 해서 원래 양념게장을 더 좋아하는 나이기에

양념게장 50 간장게장 50의 비율로 먹은 듯.

 

 

 

 

 

 

 

양념게장은 양념과 게살을 함께 비빈 뒤 재첩과 같이 한입!

오늘 제일 기억에 남은 한입이었다.

 

 

맛있지만 그만큼 짜다 보니 물도 많이 마셔 물배가 찼다 ㅜ

같이 갔던 엄마는 간장게장을 더 좋아한다고 선언한 뒤 

간장게장을 2번 더  리필하고 혼자서 거의 다 먹은 듯 ㅋㅋㅋㅋ

내가 천천히 먹으라고 말렸는데 원래 먹는 속도라고 하심..

아뉜데?아뉜뎁? 내가 집에서 먹는 거 다 봤는데?

 

내가 가고 싶었던 가게인데 엄마가 잘 먹어서 뿌듯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